쓰는 기분
  • 쓰는 기분

쓰는 기분

공유
판매가
14,000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배송비
2,500원 / 주문시결제(선결제) 조건별배송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07 1층
모델명
9788932321530
출판사
현암사
출시일
2021-07-20
쓰는 기분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책소개

 

당신에게 '부드러운 용기, 작은 추동을 일으키는 바람, 따뜻한 격려' 건네고 싶다

박연준 작가의 신작 산문집 『쓰는 기분』이 출간되었다. 시집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베누스 푸디카』, 『밤, , 뱀』 그리고 산문집 『소란』, 『인생은 이상하게 흐른다』, 『모월모일』 다방면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그가 이번에는 우리를 읽기, 그리고 쓰기의 세계로 안내한다.

시가 대체 뭐지? 시는 어떻게 읽지? 시인의 마음이란 무엇일까? 작가는 어떻게 쓸까? 혹시 나도 시를 있을까?’ 이런 생각 앞에서 갸웃거리거나 머뭇거리는 이들이라면 더더욱 벌려 환영한다. ‘쓰는 기분 특별한재능 가지거나선택된누군가의 것이 아니라는 , 바로 당신도 누릴 있다는 다정하게 이야기하는 책이다.

 

 

i9788932321530_151842.jpg

 

 

저자소개

 

저자박연준

파주에 살며 시와 산문을 쓴다. 대체로 태평하고 이따금 종종거리며 산다. 숲길 걷기, 사물 관찰하기, 고양이 곁에 앉아있기, 발레를 좋아한다. 사람들과쓰는 기분 나누며, 매일 꾸준히 자라는 어른이 되고 싶다.
2004
중앙신인문학상 받으며 등단했다. 시집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베누스 푸디카』, 『밤, , 뱀』이 있고, 산문집 『소란』,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 『인생은 이상하게 흐른다』, 『모월모일』, 공저 『우리는 서로 조심하라고 말하며 걸었다』,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등이 있다.

 

목차

서문 - 8

1
우리가 각자의 방에서 매일 시를 쓴다면
당신은 이미 시를 알고 있습니다 - 16
쓰는 사람의 마음 - 20
시와 슬픔 - 24
메타포가 뭐죠? - 28
당신의 장바구니에 담긴 - 38
, 촛불, , 비밀 - 43
시를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요? - 47
시는 이렇게 어려운 거죠? - 52
시를 읽는 방법 : 악기를 연주하는 사람 - 56
칼처럼 빛나는 - 61
곳곳에 숨어있는 기적 - 65
분노도 시가 있을까 - 68
그리움의 무게 - 73
시를 가르칠 있을까? - 77
무언가를 좋아한다고 속에 있는 - 82
목록이라는 길목 - 87
생각하면 좋은 - 90
눈이 하는 - 94
무엇을 써야 하지? : 소재에 관하여 - 100

2
작업실
연필 - 108
생각하는 - 113
시적 몽상 - 122
몸의 공식 - 134
인생으로 사는 기분 : 창작의 기쁨 - 138
순간을 봉인하면 영원이 되나 - 146
끔찍한 세상에서 우아하게 말하기 - 151
없는 순간들 - 155
책점 - 161
여류라는 - 165
이라는 불안 - 168

3
시인이 되고 싶은 사람에게
등단에 대해서 - 174
태어나는 - 179
순진하게 사랑하는 - 183

4
질문이 담긴 과일 바구니
-
쓰는 사람, 당신은 질문하는 사람입니다
절제에 대하여 - 192
시와 눈물 - 196
시의 형식 - 200
전공자가 아니어도 - 203
지하철 - 207
좋은 , 나쁜 - 209
많이 쓴다는 - 211
시를 쓰는 삶과 쓰지 않는 - 214

부록
1.
모과나무 - 219
2.
시인과의 대화 (with 임솔아) - 237

 

출판사 서평

당신에게 '부드러운 용기,
작은 추동을 일으키는 바람,
따뜻한 격려' 건네고 싶다

나는 읽을 묶여있다가 해방된다.”

박연준 작가의 신작 산문집 『쓰는 기분』이 출간되었다. 시집 『속눈썹이 지르는 비명』, 『아버지는 나를 처제, 하고 불렀다』, 『베누스 푸디카』, 『밤, , 뱀』 그리고 산문집 『소란』, 『인생은 이상하게 흐른다』, 『모월모일』 다방면으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온 그가 이번에는 우리를 읽기, 그리고 쓰기의 세계로 안내한다.
시가 대체 뭐지? 시는 어떻게 읽지? 시인의 마음이란 무엇일까? 작가는 어떻게 쓸까? 혹시 나도 시를 있을까?’ 이런 생각 앞에서 갸웃거리거나 머뭇거리는 이들이라면 더더욱 벌려 환영한다. ‘쓰는 기분 특별한재능 타고났거나 소수의선택된누군가의 것이 아니라는 , 바로 당신도 누릴 있다는 다정하게 이야기하는 책이다.

나는 내가 아닌 같은 기분이 된다.
내가 아니면서 온통 나인 , 온통 나이면서 번도 만나보지 않은 나인 .
나는 기분이 전부인 상태가 된다.
……
시를 ,
날개를 떨구면서 날아오르는 기분이 든다.
날개를 버려도 내가 나일 있다니, 내가 있다니!”
_
「시는 언제나 고양이로 온다」 중에서

어느 문득 시가 궁금해진 사람을 위한 우아한 실용서!

쓴다는 멀쩡히 굴러가는 삶을 깨트리는 일이다. 깨트린 다시 조합해 새로 만드는 일이다.”
_
「시는 언제나 고양이로 온다」 중에서

당신은 읽는 사람인가? 쓰는 사람인가? 읽고 싶지만 때때로 어려움에 부딪치곤 하는가? 읽는 자리에 충실히 머무르고자 하는가? 때때로 쓰고 싶은 기분이 들기도 하는가? 이미 쓰는 기분을 맛보았는가? 번이라도 고개를 끄덕였다면 제대로 찾아왔다. 책의 1부에서 작가는 시에 대해 궁금한 마음은 있지만 친해지는 어렵다고 느끼는 자에게 부드럽게 말을 건넨다. KBS 라디오당신의 밤과 음악에서 독특하게도라디오 연재형식으로 공개된 글들을 씨앗으로 삼아 이번에는 청취자가 아니라 독자들을 향해 싹을 틔운 꼭지들로 이루어져 있다. 작가의 다정한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독자는 어느새 읽기 젖어들 아니라 쓰기라는 세계의 앞에 당도한다.

당신은 직관으로 시가 뭔지 알고 있어요. 근처를 서성이거나시적 기운 취해 기뻐한 있을지 모릅니다. 시와 거리가 사람이라고, 당신은 자신할 있나요?”
_
「당신은 이미 시를 알고 있습니다」 중에서

2
부에서는, 글쓰기와 삶에 대해 산문들을작업실이라는 제목으로 묶어 선보인다. 여기에는 시와 산문을 쓰는 작가의 마음과 자세, 나아가 삶의 태도가 담겨 있다. 마치어떻게 쓸까 자꾸 발음하다 보면어떻게 살까처럼 들리듯이. 순진하게 사랑할 , 솔직할 , 완벽주의에 짓눌리지 말고 편안하게 시작할 , 자기 사유로 그득해질 ……. 담대하고 열렬하면서도 산뜻한 에너지와 특유의 시선이 박연준 작가의 기존 독자들뿐 아니라쓰는 사람 마음과 태도를 궁금해하는 모든 이들에게 충만한 경험을 선사할 것이다.

에세이를 어떻게 보일까 지나치게 염두에 두면 망한다. 수영 선수가 자신의 영법이 어떻게 보일까 신경 쓰며 대회에 참가하는 것과 같다. 그렇게 하면? 대회에서 탈락하겠지! 물에 들어갔다면 생각을 버린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물과 속도를 느끼면서. 밖의 일은 아니란 듯이.”
_
「쓸 생각하는 것」 중에서

3
부와 4부에는 시인으로 태어나려는 사람(혹은 쓰는 사람)에게 전하는 이야기를 편지와 Q&A 형식으로 담았다. 아득한 길을 더듬거리며 나아가는 가운데 하나둘 불이 켜지는 따뜻한 여정을 여기까지 함께한 독자라면 당장 오늘 , 종이 앞에 앉게 될지도 모르겠다. “연필을 사람은 자기 삶의 지휘자가 있다고”(11) 작가의 말을 믿고, 밤의 지휘자가 되어보는 것은 어떨까. 그렇게 더욱 내가 있다.
후반부의 부록에는 박연준 작가와 함께 시를 쓰고 읽는모과 모임멤버들의 산문 편을 실었다. 누군가쓰는 사람 되는 광경을 목격하면 가슴이 울렁인다. 목울대를 지나 몸속 깊이 담기는 단단하고 따뜻한 편의 글은 작가와 독자 사이에서 양쪽 모두에게 함께하자고 손짓하는 듯하다. 마지막으로 수록된 작가와 임솔아 시인의 인터뷰 파트에서 독자는 시인들, 특히 시대 여성 시인들의 대화를 가까이에서 경청하는 관객이 된다. 여성 작가의 시를 둘러싼 납작한 시선과 편협한 해석에 부딪치는 현실, 그리고 사회에서 여성 시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에 대하여 대화를 나눈 대목이 특히 인상적이다.
작가는 책이 시에 가까워지려는 자에게 우아한 실용서가 되길 바라며, ‘어느 문득 쓰고 싶은 마음이 생겨난 사람 열심히 생각하며 썼다고 밝힌다. 읽는 재미를 알고 싶다면, 일단 한번 시작해볼 용기가 필요하다면, 거기에 더해쓰는 기분 맛보고 싶다면, 책의 특별한 초대에 흔쾌히 응해주기를 청한다. 우리가 각자의 방에서 매일 시를 쓴다면, 세상이 조금은 달라질지도 모를 일이니까.

책은 당신과쓰는 기분 나눠 갖고 싶어서 썼다. 손끝에서 생각이 자유로워질 때의 기분을 나누고 싶었다. 성급하고 불완전한 영혼을 가진 사람이 속에서 걸어 나와 종이에 도착하는 과정을 돌보는 , 손가락이 그를 쫓는 , 쫓다 멈추는 , 멈추고 바라보는 , 바보 같은 일이라고 그를 탓하는 , 서로 엉키면서 작아졌다 커졌다 반복하는 , 그러다 드디어 나와 종이 위의 그가 합일을 이루는 ! 이때의 기분을 당신과 나누고 싶다. 당신에게부드러운 용기, 작은 추동을 일으키는 바람, 따뜻한 격려 건네고 싶다.”
_
「시는 언제나 고양이로 온다」 중에서 

배송안내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2,5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5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입니다.

- 서점 내 재고가 있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일반 도서(단행본)의 경우 재고가 없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3~5일 입니다. 

- 독립출판물 도서의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검색되는 모든 도서는 구매가 가능합니다. 단, 수급하는데 1~2일 시간이 걸립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반품/교환 가능 기간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변심,구매 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으로 상품 등이 손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세트 상품 일부만 반품 불가

 

 

환불안내

상품 환불 규정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출고 이후 환불요청 시 상품 회수 후 처리됩니다.

- 얼리 등 주문제작상품 / 밀봉포장상품 등은 변심에 따른 환불이 불가합니다.

- 변심 환불의 경우 왕복배송비를 차감한 금액이 환불되며, 제품 및 포장 상태가 재판매 가능하여야 합니다.

 

모임/행사 참가비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5일 전까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모임 시작 3일 전까지는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 신청자가 저조해 모임 개설이 취소될 경우, 100% 환불됩니다.

이미지 확대보기쓰는 기분

쓰는 기분
  • 쓰는 기분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