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만의 집
  • 불만의 집

불만의 집

공유
판매가
17,000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배송비
3,000원 / 주문시결제(선결제) 조건별배송 지역별추가배송비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07 1층
ISBN
9788937413520
출판사
민음사
저자
사샤 나스피니 지음, 최정윤 옮김
발행일
2021-02-28
불만의 집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책소개

“실로 막강한 힘을 지닌 소설. 2000년대 이탈리아 소설 역사상 최고의 업적 중 하나다.”
_《아베니레》

이탈리아 현대 문학의 기대주로 떠오른 작가 사샤 나스피니의 장편소설 『불만의 집』이 민음사에서 출간되었다. ‘레 카세’라는 상상 속 마을과 그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 외딴 공간에서 수십수백 년을 함께 지내며 애정과 증오, 망상과 탐욕을 키워 온 인간들로 인해 빚어진 혼돈과 균열을 미스터리, 누아르, 고딕 소설 등의 다양한 형식을 통해 담아내고 있다.
소우주 같은 마을 레 카세를 배경으로 1차 대전부터 1990년대 말까지 시간의 경계를 뛰어넘으며 배신, 도피, 실종, 갈등의 이야기가 빙글빙글 도는 회전목마처럼 순환하며 펼쳐진다. 마을 구성원들이 각 장의 화자로 등장하여 불길하고 음산한 목소리로 말을 건네고, 그들의 다층적 목소리가 아우성치며 클라이맥스를 향해 치솟는 이 작품은 일명 ‘합창 소설(romanzo corale)’로 불린다.

저자소개


저자 : 사샤 나스피니

Sacha Naspini이탈리아 문단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있는 극작가이자 소설가. 1976년 이탈리아 그로세토에서 태어났다. 2006년 첫 소설 『은혜를 모르는 자L’ingrato』를 발표했고 같은 해 11월 『결과Il risultato』를 포켓북으로 출간했다. 이후 집필한 『돌들I sassi』 (2007), 『코리올라누스I Coriolanti』 (2009), 『우리의 부재Le nostre assenze』 (2012)로 소설가로서 입지를 굳혔다. 「내 딸 키아라Mia figlia Chiara」, 「말과 별Le parole, le stelle」 등의 단편소설 역시 다수의 선집에 수록되어 출간되었다. 이후 나스피니는 다양한 문학상을 휩쓸었는데, 2005년에 발표한 『인생은 40부터La vita comincia a quarant’anni』로 카노사 치타 디 바차노 상을 수상했고, 『거미I ragni』로 리쿠르고 카펠레티 상을, 단편소설 「세레니티 가든」으로 다니엘레 보카르디 상을 수상한 바 있었다. 2004년에 발표한 『내 남편!Marito mio!』 역시 마시모 트로이시 상 최종심에 올랐다. 소설을 집필하면서도 컨셉트 및 아트 디렉터로 여러 출판사와 공동 작업을 했으며, 2013년에는 영화감독 프란체스코 팔라스키(Francesco Falaschi)와 함께 영화와 다큐멘터리의 공동 제작을 시작했다. 2017년부터 루치아노 비안차르디(Luciano Bianciardi) 과학 위원회 회원으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역자 : 최정윤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이탈리아어를 전공하고 이탈리아 피사 대학교에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 통번역학과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나 혼자 간다! 여행 이탈리아어』가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원더풀 이시도로, 원더풀 라이프』, 『여덟 개의 산』, 『노베첸토』, 『물이 깊은 바다』가 있다.


출판사리뷰

■ 이 마을이 괴물이라는 생각이 마음에 드네.
그런데 마을이 주민들을 잡아먹는다고?
사실은 마을을 갈기갈기 찢어버리는 게 사람들이라면?

“사소한 서사 기제를 통해 위대한 것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 ‘레 카세’는 회색지대를 무대로 인간 존재의 빛과 그림자를 연출하는 일종의 보편적 본능입니다.”
- 사샤 나스피니

토스카나 지방 어딘가에 위치한 상상 속 마을 ‘레 카세(Le case)’. 고요하면서도 뭔지 모를 불안이 느껴지는 이 몰락해가는 시골 마을은 입구는 있어도 출구는 없는 미궁 같은 곳이다. 2차 대전 시기엔 독일군과 파르티잔들의 대치가 이뤄지며 아수라장이 되었고, 현재는 가난한 탄광 마을이라는 삶의 험난한 조건으로 인해 강퍅한 심성을 지니고 살아온 마을 사람들은 외지인을 배척하고 이웃을 불신한다.
마을은 마치 저주와도 같이 사람들을 차례로 죽음과 살인으로 몰아간다. 마을 어귀로 들어서는 급커브 길에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처참한 교통사고가 일어나고, 탄광에서는 매몰 사고가 터지고, 수시로 지진이 일어나 낡은 건물이 폭삭 무너진다. 사람들은 누구나 마을을 떠나고 싶어하지만, 누군가가 마을을 떠나 성공을 거두면 증오한다.
그러던 어느 날, 레 카세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오래 전에 도망치듯 마을을 떠났던 젊은 남자 사무엘레 라디가 갑자기 마을로 돌아온다. 그의 등장으로 인해 마을은 온통 술렁인다. 수면 아래 감춰졌던 기괴한 사건과 감정, 상처, 원한과 분노, 삶과 죽음, 그리고 남몰래 간직해온 감동적인 사랑의 비밀이 점차 수면 위로 떠오른다. 인간의 원초적인 감정의 민낯을 드러내는 이야기로부터 그로테스크한 살인의 고백에 이르기까지, 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된 거짓과 공포가 맹수의 발톱처럼 모습을 드러내며 비밀의 문을 하나씩 열어젖힌다.

■ 출간 2개월 만에 넷플릭스 드라마 결정!

병든 아내를 두고 젊고 아름다운 점원을 흠모하는 상점주인, 제인 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에 푹 빠져 운명의 사랑이 나타나길 꿈꾸는 소녀, 음산한 비밀을 감춘 사디스트 의사, 타인을 죽이고 그의 신분으로 위장하여 살아가는 남자, 아름다운 딸이 마을의 대부호인 늙은 대령의 마음을 사로잡아 팔자를 고치기를 바라는 탐욕스러운 어머니, 바람난 아내와 바람난 남편들…… 이들이 이 지옥 같은 ‘레 카세’ 마을의 구성원들이다.
이들이 소설 속에서 각 장의 화자로 번갈아 등장하여 자신의 처지와 사연을 들려주면서 이야기는 점차 밀도를 높여간다. 한 인물의 시선으로 설명된 사건은 곧 다음 화자의 이야기를 통해 재해석되거나 뒤집힌다. 이야기의 큰 줄기와 작은 줄기가 복잡 미묘하게 얽혀 진행되면서, 이를 통해 과거의 원한과 정리되지 않은 묵은 감정들이 드러나고, 과거의 사건들이 아직도 여전히 모든 사람들의 삶을 옭아매고 오염시키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 작은 마을에 숨겨진 비밀은 끝도 없고 바닥도 없다. 마치 단테가 그려낸 지옥처럼.
속고 속이고, 죽이고, 훔치고 사기 치며, 원한을 품고, 복수하며, 신에게 구원을 빌고, 남의 아내를 탐하며, 남의 불행에 행복을 느끼는 마을 사람들 각자의 소소한 일상이 서로 겹치고 얽히며 작은 마을의 모습을 완성한다. 그 과정에서 어느 하나도 불필요하거나 무관한 존재는 없음을 이 어두운 동화 같은 소설은 암묵적으로 보여준다. 또한 이런 개개인의 이야기와 사건들이 집결하면서 이탈리아 역사, 사회, 한계, 모순이라는 큰 그림을 비판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그래서 이 책은 개인적인 동시에 보편적이다.
독자에게 강렬한 호흡과 인상을 남긴 이 화제작은 이탈리아 주요 언론에 의해 폭넓게 다뤄지며 널리 호평 받았다. 대중성과 문학성을 모두 갖췄으며 그 자체로 하나의 기적과도 같다고 평가받은 이 작품은 출간된 지 2개월 만에 넷플릭스 드라마 제작이 결정되어 전 세계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상품필수 정보

도서명 불만의 집
저자/출판사 사샤 나스피니 지음, 최정윤 옮김,민음사
크기/전자책용량 140 * 210 mm
쪽수 528쪽
제품 구성 상품상세참조
출간일 2021-02-28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상세참조

배송안내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 3,000원 추가)  

-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입니다.

- 서점 내 재고가 있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일반 도서(단행본)의 경우 재고가 없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3~5일 입니다. 

- 독립출판물 도서의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검색되는 모든 도서는 구매가 가능합니다. 단, 수급하는데 2~5일 시간이 걸립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반품/교환 가능 기간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변심,구매 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으로 상품 등이 손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세트 상품 일부만 반품 불가

 

 

환불안내

상품 환불 규정 

- 상품 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출고 이후 환불요청 시 상품 회수 후 처리됩니다.

- 얼리 등 주문제작상품 / 밀봉포장상품 등은 변심에 따른 환불이 불가합니다.

- 비닐 커버 제거 시 반품 불가합니다.

- 변심 환불의 경우 왕복배송비를 차감한 금액이 환불되며, 제품 및 포장 상태가 재판매 가능하여야 합니다.

 

모임/행사 참가비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4일 전까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모임 시작 3일 전까지는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 신청자가 저조해 모임 개설이 취소될 경우, 100% 환불됩니다.

AS안내

-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A/S는 판매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확대보기불만의 집

불만의 집
  • 불만의 집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