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납작 엎드릴게요
  • 더 납작 엎드릴게요
  • 더 납작 엎드릴게요
  • 더 납작 엎드릴게요

더 납작 엎드릴게요

20대의 불안정함을 지나 몇 번의 이직을 하고서 당도한 불교출판사. 그곳에서 일하며 마주친 다양한 사람들과의 이야기. 직장이 절이기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에피소드부터 서른 중반, 막내 5년차에 맞이한 신입과의 일화까지. 사회 초년생을 지나 중년생이 되어가는 나를 돌아보는 시간.
공유
판매가
10,000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배송비
3,000원 / 주문시결제(선결제)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07 1층
모델명
9791196961039
출판사
고라니북스
저자
헤이송
분량
200쪽
판형
128x188 (mm)
출시일
2020-11-02
더 납작 엎드릴게요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소개

20대의 불안정함을 지나 몇 번의 이직을 하고서 당도한 불교출판사.

그곳에서 일하며 마주친 다양한 사람들과의 이야기.

직장이 절이기 때문에 일어날 수 있는 에피소드부터

서른 중반, 막내 5년차에 맞이한 신입과의 일화까지.

사회 초년생을 지나 중년생이 되어가는 나를 돌아보는 시간.

 

저자 소개

 

헤이송_글

한국에서 태어났다.

평생 직장인으로 살 줄 알았는데 더는 굽신거리며 살지 않겠노라 다짐하며, 서른 중반 회사를 박차고 나왔다.

회사만 나오면 대단한 글을 쓸 것만 같았지만, 경험을 많이 쌓을수록 좋다는 용한 무당의 말을 듣고 본인의 글은

미룬 채 몇 년째 남의 글을 수정하고 다듬으며 레벨업 없는 경험치를 쌓고 있다.

하지만 낮에 즐기는 백수 생활 덕분에 삶의 만족도는 착실히 적립 중이다.

 

일미_그림

바쁜 워킹맘의 일미가 나를 키웠고, 그 일미 같은 길고 힘없는 모양새의 드로잉을 한다. 한 인간을 성장시킨 반찬

같은 그림을 그리고 싶다.

 

목차

프롤로그

004 정글 아니, 사찰 라이프 

1부_회사가 절입니다만

012 34살이지만 막내입니다

018 번뇌의 시그널

024 알면 보인다

030 달마가 우리 집으로 온 까닭은

036 발우공양

042 그냥 외롭고 말래요

048 떠나 봐야 아는 것

054 더 납작 엎드릴게요

058 하얀 점처럼 고요하게

2부_절이지만 회사입니다

064 월급은 오르지 않았지만, 몸무게는 올라갔으니

068 아파도 출근은 해야 한다

074 긴 환승 구간을 지나고 있다

082 나도 막내가 생겼다

088 이런 센스

094 결국엔 사라질 것들

100 아무도 몰랐으면 좋겠어

104 이를 악물고

108 다음 생엔 꽃같이

114 지금 사러 갑니다

3부_직장인이라는 번뇌 속

122 독자 이벤트

126 온종일 일하고도 아무것도 하지 않은 기분

132 일로 만난 사이

136 힘들면 그만해도 될 텐데

142 나도 누군가의 시련이다

148 꾸역꾸역 버티다 보면

154 보이지 않는 곳에 존재하는 각자의 사정

160 인생도 교정할 수 있다면

166 사라진 마그네틱

170 스물 아홉, 서른 다섯

174 이방인

4부_평안에 이를 수 있을까

182 나는 백수로소이다

186 언젠가는 이 여유도 끝나겠지만

 

에필로그

192 할 일은 없지만 보채지 않기로

 

책 속으로

공양간에서 점심을 먹어 가장 좋은 점은 바로 ‘시간’이다. 같은 건물이라 가까운 건 말할 것도 없고, 다 차려진

음식을 그릇에 담기만 하면 되니 기다릴 필요도 없다. 점심을 다먹고 난 후에도 남은 시간은 30분을 넘는다.

그런데도 공양간으로 가는 날이 일주일에 한두 번에 그치는 이유는 바로 메뉴 때문이다. 시래깃국, 콩나물무침,

무생채, 김치. 혹은 미역국, 콩나물무침, 배추겉절이, 김치의 무한루프. 몸 안에서 콩나물이 자랄 것 같은 느낌이

들 때쯤 한 번 등장하는잔치국수. 매일매일 반복되는 음식들을 먹다 보면 문뜩 드는생각이 있다. 이게 바로

육도윤회가 아닐까.

-‘번뇌의 시그널’ 중에서-

“누구세요? 제 이름으로 주문하신 분.” 묵직한 상자를 품에 안고 사무실에 도착했다. 김 대리 언니의 택배를

전달하고 나니 팀장이 배시시 웃으며 다가왔다. “아니~ 며칠 전에 보살님들이 뭘 이렇게 많이 사냐고 하는데

민망해서 말이지. 쏭 이름 좀 썼어.” 그렇게 말하고는 내 앞으로 온, 하지만 내 것이 아닌 택배 상자 두 개를

가져갔다. “아아, 그랬군요. 그래서 제가 그 민망한 일을 지금 겪고 왔네요.”

우리 셋은 자연스럽게 테이블로 모여 각자의 택배를 뜯기 시작했다.

.

택배의 기쁨은 외로움을 썰물같이 밀어낸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외로움은 다시 만조(晩潮)가 되어 일상을 덮친다.

그래서 그 찰나의 외로움도 만들지 않겠다는 의지로 또다시 우리는 열심히 쇼핑 창을 클릭한다. 외로움이 없다면

택배도 없겠지. 그러니 그냥 이대로 계속 외롭고 싶다.

-‘그냥 외롭고 말래요’ 중에서-

“아니, 내가 언제 그랬어. 아가씨가 잘못 들은 거겠지. 나는 그런 말을 할 사람이 아니라고.”

하지만 기억이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할 때가 있다. ‘내가 뭐라고 말했는지는 모르겠고, 화난 마음은

보상받아야겠으니 이대로 물러서진 않을 거야.’라는 각오를 다짐한 상대에게 “고객님이 그러셨잖아요.” 같은 말은

상황을 더욱 악화시킬 뿐이다. 기나긴 랠리를 버텨야 한다. 지쳐 먼저 떨어져 나가는 쪽이 잘못을 한 쪽이 된다.

분명 그들도 안다. 잘못은 내가 아니라 본인들이 했다는 것을. 그렇지만 뒤로 물러서기에 너무 늦었다는 것 역시

알기에 되려 더 큰소리로 공격을 한다.

“제가 착각했습니다.” 결국 이 한마디 말이면 모든 상황은 끝이 난다. 자존심은 상하지만 마음은 오히려 편해진다.

회사를 그만둘 각오가 아니라면 맞서 싸워 뭐하겠는가. 흰 수건을 던진다. 원하시는 만큼 나를 누르셔도

괜찮습니다. 그래요, 아마 다 내 잘못일 겁니다. 제가 더 납작 엎드릴게요. 그러니깐 이제 좀 끝내요.

-‘더 납작 엎드릴게요’ 중에서-

인생의 첫 면접을 보러 갔던 날, 공단 안에서 길을 잃고 말았다. 처음 온 낯선 곳, 커다란 건물들, 시끄러운 기계

소리, 메케한 냄새. 그 황폐하고 날카로운 이미지들에 겁을 먹었다. 거대한 미로 속에 갇힌 공포를 등에 업은 채

한참 만에 회사를 찾았고, 면접을 봤다. 그러니 면접에 대한 기억이 남았을 리가. 기억나는 거라곤 돌아오는 버스

뒷좌석에서 내내 서럽게 운 것뿐이다. 버스 안 빽빽이 들어차 창밖을 향하던 사람들의 한가한 시선이 내게

쏟아졌다. 그렇다 하더라도 어쩔 수가 없었다. 난 교복을 입은 여고생이었고, 누추해진 마음을 달랠 방법은 우는

것뿐이었다. 내 청춘이, 내 스무 살이 어디론가 팔려 가는 기분이었다.

-‘긴 환승구간을 지나고 있다’ 중에서-

첫 출근의 부담감에 막내는 얼어 있었다. “긴장하지 마.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은 없어.” 막내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한 그 말은, 나를 다독이는 독백이기도 했다. 누군가에게 일을 가르친다는 건 그동안 나의 업무 능력을 평가받는

느낌에 더 가깝다. 조리 있고 명쾌한 설명은 기본이고, 예상치 못하게 발생하는 오류에 덤덤하게 대처해야 한다.

믿고 따를 수 있는 사수로 인상을 남기기 위해 나는 잔뜩 힘이 들어가 있었다.

-‘나도 막내가 생겼다’ 중에서-

어느 날 문뜩, “어, 이제 덥네.”, “어, 해가 언제 이렇게 길어졌지?” 혹은 “6시도 안 됐는데 벌써 밖이 캄캄해?”

이런 말을 할 때쯤엔 어느새 계절은 저만큼 달아나 있었다.

계절이 바뀐 것도 모르고 생각 없이 어제처럼 입고 나온 나는 초라했다.

-‘이런 센스’ 중에서-

직장 동료란 건 참 아이러니한 관계다. 가족보다 더 오랜 시간 마주하며 많은 대화를 해도, 정작 내 속을

털어놓기에는 불편하다. 유대감은 있으나 누군가에게 그에 대해 말할 때는 ‘그냥’ 회사 사람이라고 정의하게 된다.

공동의 적 앞에서는 난공불락의 요새와 같은 견고함으로 뭉치지만, ‘수고하셨습니다’라는 말과 함께 빠르게

흩어진다. 끈끈하지만 낯선 관계, 바로 일로 만난 사이다.

-‘일로 만난 사이’ 중에서-

 

SNS 아이디: https://www.instagram.com/goranibooks/

 

KakaoTalk_20210220_135152016_140829.jpg
KakaoTalk_20210220_135152955_140830.jpg
KakaoTalk_20210220_135153681_140831.jpg
KakaoTalk_20210220_135155165_140832.jpg
KakaoTalk_20210220_135155947_140832.jpg
KakaoTalk_20210220_135156660_140833.jpg
 

배송안내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서점 내 재고가 있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일반 도서(단행본)의 경우 재고가 없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3~5일 입니다. 

- 독립출판물 도서의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검색되는 모든 도서는 구매가 가능합니다. 단, 수급하는데 1~2일 시간이 걸립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반품/교환 가능 기간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변심,구매 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으로 상품 등이 손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세트 상품 일부만 반품 불가

 

 

환불안내

상품 환불 규정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출고 이후 환불요청 시 상품 회수 후 처리됩니다.

- 얼리 등 주문제작상품 / 밀봉포장상품 등은 변심에 따른 환불이 불가합니다.

- 변심 환불의 경우 왕복배송비를 차감한 금액이 환불되며, 제품 및 포장 상태가 재판매 가능하여야 합니다.

 

모임/행사 참가비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5일 전까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모임 시작 3일 전까지는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 신청자가 저조해 모임 개설이 취소될 경우, 100% 환불됩니다.

이미지 확대보기더 납작 엎드릴게요

더 납작 엎드릴게요
  • 더 납작 엎드릴게요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