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공유
판매가
12,000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배송비
3,000원 / 주문시결제(선결제) 조건별배송
택배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07 1층
ISBN
9788932473246
출판사
을유문화사
저자
헤르만 헤세 저/배수아 역
발행일
2015-10-25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책소개

처음 만났던 느낌과는 다른, 진짜 헤세를 만나는 시간

소설가 배수아가 헤세의 산문 중 헤세적인 특성을 갖춘 작품들, 헤세의 독자적이고 고집스러운 정신세계를 잘 나타내는 내용을 담은 글들, 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글들, 작품 뒤 드러나지 않았던 헤세를 알 수 있는 글 등을 선별해 번역한 헤세 산문집이 을유문화사에서 나왔다.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헤세의 글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헤세를 사랑하는 독자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다.


목차

1. 헤세의 방랑
가을이 오면
발코니의 여인
여행에 대하여
구비오
베른 고지대의 오두막에서
고향
다리
물의 동화
눈의 호사
귀향
여행하는 아시아인
동아시아에 대하여
산길
농가
시골로의 귀환

2. 헤세, 그리고 사랑
사랑의 제물
첫 경험
사랑
소나타
한 젊은이의 편지
얼음 위에서
마을

3. 헤세가 본 사람들
안과에서
행상인
어릿광대
처형
희귀본
크뇔게 박사의 최후
니나와의 재회
침대에서 신문 읽기
눈부신 겨울날

『클라인과 바그너』 중에서

4. 헤세의 생각
무위에 대하여 - 예술가의 건강법
어느 공산주의자에게 보내는 편지
짧게 쓴 자서전 중에서
헤세의 편지 중에서
수영 선수가 될 뻔한 하루
『황야의 늑대』 중에서
『요양객』 중에서
나무
두 번째 고향
나비의 아름다움
불꽃놀이
부치지 못한 편지(어느 여가수에게)
『싯다르타』 중에서

후기
사진 출처

저자소개


저자 : 헤르만 헤세작가 정보관심작가 등록

저자 헤르만 헤세(Hermann Hesse)는 1877년 태어나 어린 시절 대부분을 칼브에서 지냈다. 1891년 수도원 신학교에 입학했으나 7개월 후 시인이 되기 위해 도망쳤다. 이듬해 정신 요양원 입원, 김나지움 입학과 학업 중단, 시계 부품 공장 수습공, 서점 근무 등을 하다 1899년 첫 시집 『낭만적인 노래들』과 산문집 『한밤중 뒤의 한 시간』 출간을 시작으로 작품 활동을 한다. 1904년 소설 『페터 카멘친트』로 일약 인기 작가가 된다. 이해에 아홉 살 연상의 피아니스트 마리아 베르누이와 결혼하지만 훗날 두 번의 이혼을 하고 세 번째 결혼을 하게 된다. 『수레바퀴 밑에서』 등 꾸준히 작품을 출간하다가 1914년 제1차 세계 대전이 일어나자 자원입대했으나 복무 부적격 판정을 받고 전쟁과 국수주의를 반대하는 글들을 국내외 신문과 잡지에 발표한다. 이로 인해 독일 문단과 국수주의자들에게 변절자로 몰리고 정신적 타격을 입는다. 1919년 에밀 싱클레어라는 가명으로 『데미안』을 출간하고, 이후에도 『요양객』, 『유리알 유희』 등 작품을 계속 출간하지만 독일에서 헤세의 작품이 출판 금지당해 그의 전집은 스위스의 출판사에서 출간된다. 1946년 그의 작품이 독일에서 다시 발간되기 시작하고 그해에 『유리알 유희』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한다. 이후에도 꾸준히 작품을 출간하다가 1962년 뇌출혈로 사망한다.


역자 : 배수아

역자 배수아는 1965년 서울 출생. 소설가이자 번역가. 지은 책으로 『푸른 사과가 있는 국도』, 『바람 인형』(소설집), 『철수』(중편소설), 『일요일 스키야키 식당』, 『에세이스트의 책상』, 『올빼미의 없음』, 『독학자』, 『알려지지 않은 밤과 하루』(장편소설), 『처음 보는 유목민 여인』(에세이)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불안의 꽃』, 『나 여기 있으리 햇빛 속에 그리고 그늘 속에』, 『그곳에 집이 있었을까』, 『인간과 말』, 『눈먼 부엉이』, 『제국』, 『꿈』, 『불안의 서書』, 『현기증. 감정들』 등이 있다.


출판사리뷰

처음 만났던 느낌과는 다른, 진짜 헤세를 만나는 시간

소설가 배수아가 헤세의 산문 중 헤세적인 특성을 갖춘 작품들, 헤세의 독자적이고 고집스러운 정신세계를 잘 나타내는 내용을 담은 글들, 그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는 글들, 작품 뒤 드러나지 않았던 헤세를 알 수 있는 글 등을 선별해 번역한 헤세 산문집이 을유문화사에서 나왔다.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헤세의 글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헤세를 사랑하는 독자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소설가 배수아가 선별하고 번역한 헤세 산문집
그녀를 통해 새롭게 만나는 진짜 헤세


아마도 어쩌면 한국의 독자들 중에는 헤세를 주로 청소년에게 적합한 교양 소설의 저자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떤 틀 속에 묶기에 작가 헤르만 헤세는 훨씬 더 다양하고 풍부한 모습을 갖추었으며, 시민사회적인 규범에 갇히기를 매우 직접적으로 거부하며 때로는 극단적일 정도로 개인주의와 개성을 강조해 온 작가이다. 그는 (…) 그 어떤 정해진 길도 거부하고 길 없는 길을 가는 독자적인 쾌락에 대해서, 오직 자신의 기질에 충실한 방식으로 행복을 찾는 삶에 대해서 고집스러울 만큼 즐겨 이야기한다. - 역자 후기 중에서

[도서 소개]

오래전 그땐 제대로 볼 수 없었던, 소설 뒤의 헤세를 만나다.
처음 만났을 때와는 다른 느낌의
때로는 삐딱하고, 때로는 인간미 넘치고, 때로는 미소 짓게 하는 진짜 헤세를.


“새는 알을 까고 나온다. 알은 세계다. 태어나고자 하는 자는 한 세계를 부숴야 한다”는 문구로 학창 시절의 우리를 흔들어 놓았던 헤세. 그리고 꽤 긴 시간이 흐른 뒤 다시 만난 그. 소설이 아닌, 그의 덤덤한 목소리를 통해 만난 헤세는 첫 느낌과는 많이 달랐다. 이 산문집에는 일상을 바라보는 무겁지 않은 상념부터 무언가를 깊이 들여다보는 그만의 독특한 생각까지, 헤세를 읽을 수 있는 헤세의 생각들이 있다. 그리고 세상에 대해 까칠하게 이야기하는 모습과 더불어 자신보다 좋은 내용의 우편물을 받는 이웃을 부러워하거나 사소한 것에 감동하는 인간 헤세가 있다. 스스로를 방랑자라고 칭한 그는 자신을 한 곳에 남기지 않고 떠다녔다. 그러면서 떠돌던 그 곳과 그 속의 사람들, 그리고 그 자신을 글로 남겼다. 이제 글로 남겨진 헤세를 만날 시간이다.

역자는 이 산문집에 한 가지 주제에 편중하지 않고 다양한 산문들을 모았다. 산문집 『방랑』에 나온 산문들은 가장 유명하고 한국에도 소개됐으므로 헤세 독자라면 읽어 봤을 것들이지만, 아름다운 문장들의 강렬한 효과와 더불어 가장 ‘헤세적’인 특성을 갖춘 작품이라 「나무」, 「농가」, 「마을」 세 편을 수록했다. 그 밖에도 자연의 아름다움과 진정한 음미, 여행, 방랑에 관한 헤세의 빼어난 산문들을 넣었다. 헤세의 편지 글 중에서는 그의 독자적이고 고집스러운 정신세계를 잘 나타내는 내용들을 골라서 발췌했다. 헤세의 독자들이 흥미롭게 읽을 것으로 기대해, 그의 어린 시절을 말해 주는 「짧게 쓴 자서전」의 일부와 청년 시절의 사랑의 에피소드, 그리고 사랑과 열정의 기이한 일면을 다룬 글들도 선별하고, 여행과 무위에 대한 헤세의 사고가 직접적으로 들어 있는 글도 넣었다. 그의 인도 여행 산문집인 『인도에서』에 수록된 몇 편의 산문과 우화나 단편소설 형태의 글 몇 편과 그의 정치적 입장을 밝힌 글도 포함했다. 헤세는 음악에도 관심과 조예가 있었는데, 여기 수록된 글 중에도 음악을 다루는 작품들이 있다. 그리고 역자가 특히 좋아하는, 헤세 문학의 정수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소설 장면 몇 개를 포함시켰다. 이렇게 선별한 글들을 네 개(헤세의 방랑, 헤세 그리고 사랑, 헤세가 본 사람들, 헤세의 생각)의 부로 나누어 구성했다. 이 산문집에는 이미 알려진 헤세의 시나 소설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헤세의 인간적인 모습과 생각을 볼 수 있고,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글이 다수 포함되어 있어 헤세 독자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상품필수 정보

도서명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저자/출판사 헤르만 헤세 저/배수아 역 ,을유문화사
크기/전자책용량 145*210*20mm
쪽수 351쪽
제품 구성 상품상세참조
출간일 2015-10-25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상세참조

배송안내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될 수 있습니다)  

- 30,000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입니다.

- 서점 내 재고가 있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일반 도서(단행본)의 경우 재고가 없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3~5일 입니다. 

- 독립출판물 도서의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검색되는 모든 도서는 구매가 가능합니다. 단, 수급하는데 1~2일 시간이 걸립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반품/교환 가능 기간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변심,구매 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으로 상품 등이 손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세트 상품 일부만 반품 불가

 

 

환불안내

상품 환불 규정 

-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출고 이후 환불요청 시 상품 회수 후 처리됩니다.

- 얼리 등 주문제작상품 / 밀봉포장상품 등은 변심에 따른 환불이 불가합니다.

- 변심 환불의 경우 왕복배송비를 차감한 금액이 환불되며, 제품 및 포장 상태가 재판매 가능하여야 합니다.

 

모임/행사 참가비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5일 전까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모임 시작 3일 전까지는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 신청자가 저조해 모임 개설이 취소될 경우, 100% 환불됩니다.

AS안내

-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A/S는 판매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확대보기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 헤세가 사랑한 순간들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