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리앗
  • 골리앗

골리앗

공유
판매가
13,500
구매혜택
할인 : 적립 마일리지 :
배송비
3,000원 / 주문시결제(선결제) 조건별배송 지역별추가배송비
방문 수령지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07 1층
ISBN
9791195313877
출판사
이봄
저자
김경주 역
발행일
2015-01-22
골리앗
0
총 상품금액
총 할인금액
총 합계금액

책소개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만화가, 톰 골드의 대표작
톰 골드는 개성 있는 그림체와 작품성으로 대중들에게는 물론이고 동료들과 평단으로부터도 높이 평가되는 영국인 만화가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그의 그림은 국내의 그래픽노블 팬들이나 일러스트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그래픽노블 『골리앗』은 톰 골드의 대표작이자 국내에 소개되는 그의 첫 책으로, 영국에서 처음 출간되어 프랑스, 독일, 일본, 스페인 등 8개국 언어로 번역된 인기작이다.

이 책에 나오는 캐릭터들은 구약성서의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에서 가져왔다. 하지만 전체적인 줄거리는 작가가 지어낸 픽션이라 할 수 있다. 톰 골드는 성서의 빈틈, 즉 골리앗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장수였는지에 대한 설명이 성서에 자세히 나오지 않는다는 점을 재치 있게 활용하여 완전히 새로운 골리앗 캐릭터를 창조해냈다.

그가 만들어낸 골리앗의 자리에는 잔인한 전사 대신에, 달빛에 비친 조약돌의 아름다움에 감동하는 감수성 풍부한 남자가 서 있다. 이 새로운 골리앗은 놀랍게도 전투에 나가는 것을 극히 꺼리고, 순찰을 돌 바엔 차라리 행정업무를 하고 싶어하는 병사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왕의 명령으로 이스라엘인들을 향해 힘을 자랑하고 그들을 겁주는 임무를 떠맡게 되면서, 우리가 아는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저자소개


저자 : 톰 골드작가 정보관심작가 등록

저자 톰 골드 Tom Gauld는 1976년생.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스코틀랜드 애버딘셔에서 태어났다. 영국 에든버러 예술대학과 영국 왕립예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뉴욕타임스》, 《가디언》, 《빌리버》 등과 작업했다. 손맛 살린 일러스트를 고집하기로 유명한 주간지 《뉴요커》의 표지를 그린 건 그가 특히 자랑스러워하는 작업이다. 2005년부터 매주 《가디언》에 만화를 연재하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가디언즈 오브 킹덤』, 『사냥꾼과 화가』, 『거대한 로봇』, 『당신들은 내 제트팩을 보고 질투하는 것뿐이야』 등이 있다. 『골리앗』은 한국에서 소개되는 톰 골드의 첫 책으로, 영국에서 처음 출간되어 프랑스, 독일, 러시아, 스페인, 일본 등에도 번역된 인기작이다. 이 책은 미국 도서관협회의 청소년 문학 분과위원회에서 선정한 ‘10대를 위한 그래픽 노블’ 중 하나로 뽑혔으며, 2013년 영국 코믹 어워드 ‘최고의 책’과 아이스너 어워드 ‘최고의 그래픽 앨범’ 부문 후보에 올랐고, 2014년 앙굴렘 국제만화페스티벌에서 공식 선정작에 이름을 올렸다.


역자 : 김경주

역자 김경주는 1976년생. 시인.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연극실험실 혜화동 1번지에 희곡 『늑대는 눈알부터 자란다』를 올리며 극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현재 시극실험 운동을 하며 다양한 독립문화를 기획·연출하고 있다. 대표작으로 시집 『나는 이 세상에 없는 계절이다』, 『시차의 눈을 달랜다』, 산문집 『밀어』, 『패스포트』 등이 있다.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했다


출판사리뷰

골리앗의 눈으로 본 ‘다윗과 골리앗’
세상 어디에도 없었던 그의 뒷이야기

알 만한 사람은 다 아는 만화가, 톰 골드의 대표작

톰 골드는 개성 있는 그림체와 작품성으로 대중들에게는 물론이고 동료들과 평단으로부터도 높이 평가되는 영국인 만화가다. 한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그의 그림은 국내의 그래픽노블 팬들이나 일러스트에 관심 있는 이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다. 그래픽노블 골리앗은 톰 골드의 대표작이자 국내에 소개되는 그의 첫 책으로, 영국에서 처음 출간되어 프랑스, 독일, 일본, 스페인 등 8개국 언어로 번역된 인기작이다.
이 책에 나오는 캐릭터들은 구약성서의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에서 가져왔다. 하지만 전체적인 줄거리는 작가가 지어낸 픽션이라 할 수 있다. 톰 골드는 성서의 빈틈, 즉 골리앗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장수였는지에 대한 설명이 성서에 자세히 나오지 않는다는 점을 재치 있게 활용하여 완전히 새로운 골리앗 캐릭터를 창조해냈다.
그가 만들어낸 골리앗의 자리에는 잔인한 전사 대신에, 달빛에 비친 조약돌의 아름다움에 감동하는 감수성 풍부한 남자가 서 있다. 이 새로운 골리앗은 놀랍게도 전투에 나가는 것을 극히 꺼리고, 순찰을 돌 바엔 차라리 행정업무를 하고 싶어하는 병사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왕의 명령으로 이스라엘인들을 향해 힘을 자랑하고 그들을 겁주는 임무를 떠맡게 되면서, 우리가 아는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진다.

신의 진노를 사기 위해 꼭 무언가 잘못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다윗과 골리앗’을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양치기 소년 다윗이 천하무적 장수인 골리앗에게 도전하여 돌팔매로 그를 한방에 쓰러뜨린다는 이 성서 속 이야기는 따로 배운 적이 없어도 누구나 잘 알고 있다. 이 이야기는 주로 ‘약자와 강자의 싸움’에 대한 비유로, 스포츠나 비즈니스 등의 세계에서 줄기차게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하나 있다. ‘약자와 싸우는 강자’의 대명사인 골리앗이 얼마나 무시무시한 전사였는지, 성서만 읽고는 알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육중한 신체에 무겁고 큰 무장을 갖추고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것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좀더 잔인무도한 전사로서의 골리앗에 대한 설명으로는 한참 모자란다. 심지어 많은 도전자들을 때려눕히는 구절도 보이지 않는다. 승리를 거듭하기는커녕 말로써 도발만 했을 뿐, 전투라고는 다윗과 벌인 싸움이 유일하다. 그리고 유일했던 그 싸움의 결과는 다들 알고 있는 대로다.
여기가 작가의 만화적 상상력이 들어가는 지점이다. “골리앗은 사실 덩치만 컸지 마음 여린 병사가 아니었을까? 그 덩치 때문에 뜻 모를 싸움에 말려든 게 아니었을까?” 물론 믿거나 말거나지만, 이 가정에 따라 골리앗은 잔인한 전사에서 가련한 병사가 되고 만다. 애초에, 창만 들고 서 있는데 저 멀찍이선 힘을 다해 돌팔매질을 해대고 있으니 이 얼마나 식겁할 노릇인가. 죽은 후에 벌어진 일들은 더 처참하다. 때로는 패배자에게도 끌리는 것이 인간의 마음인데, 어째서인지 골리앗에게는 그 마음들이 하나같이 인색했다. 그러니 그토록 많은 그림에서 골리앗은 목이 잘린, 혹은 잘리고 있는 모습으로 등장한 게 아닐까. 어쩌면 톰 골드는 최초로 골리앗이란 패배자에게 끌린 사람인지도 모른다.

시인 김경주, 골리앗의 외로움을 노래하다
흥미롭고 거룩한 성서 속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와 달리 골리앗은 다소 우울하고 외로운 느낌으로 흘러간다. 톰 골드는 귀여운 캐릭터들과 영국식 유머 때문에 가벼워질 수 있는 만화의 분위기를, 책 전체에 깔리는 갈색 빛 색채와 여운을 안겨주는 여백들로 적절하게 조절했다. 이 책의 번역을 맡은 시인 김경주는 골리앗에 깔려 있는 슬픈 분위기를 유지하는 동시에 톰 골드가 구사하는 풍자적인 유머를 그대로 살리고 있다. 재밌게도 톰 골드와 동갑내기인 그는, 작가가 그려낸 거인의 쓸쓸함을 고르고 고른 시인 특유의 언어들로 한국 독자들에게 전해준다.
이 책에 나오는 캐릭터는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다윗과 골리앗이다. 하지만 톰 골드의 재기발랄한 상상력과 정교한 흑백 일러스트를 통해 다시 태어나고, 시인 김경주에 의해 옮겨지면서 골리앗은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로 거듭났다.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은 세상 어디에도 없었던 골리앗의 뒷이야기를 읽게 될 것이다. 이것은 완벽한 픽션이다. 하지만 어찌 됐든, 앞으로 ‘다윗과 골리앗’ 이야기를 접할 때면, 달빛에 비친 조약돌을 가만히 바라보는 슬픈 병사를 떠올리게 될 것이다.

★등장인물★

골리앗
덩치와 안 어울리게 감수성 충만한 행정병.
부대 중 꼴찌에서 다섯번째로 검을 못 다룬다.
‘전사처럼 보이는’ 덩치 덕분에 대장의 작전에 활용된다.

방패지기
골리앗의 방패지기로 임명된 아홉 살 꼬마.
자기 키보다 큰 방패를 낑낑대며 옮긴다.
골리앗을 돕는다며 단검도 주머니에 들고 다닌다.

대장
공을 세우려 골리앗을 이용하는 작전을 세운 지휘관.
딱히 효과도 없는 작전으로 성과를 내려 재촉한다.
쉽게 흥분하는 편이며 말할 때 감탄사를 자주 쓴다.

다윗
이스라엘인이란 것 외에는 알려진 바가 없다.
아는 거라고는, 골리앗과 싸우게 되리라는 것 뿐.
물매와 돌 주머니를 갖고 다닌다.

★추천의 말★

톰 골드가 새로 만들어낸 골리앗은 더이상 피에 굶주린 캐릭터가 아니다. 그는 사무 업무에 뛰어난 행정병이지만, 부도덕한 상관의 명령 때문에 이스라엘 사람들을 압박하는 명령을 억지로 수행하는 병사일 뿐이다. 그림 전체에 깔려 있는 옅은 갈색 빛은 골리앗이 영문도 모른 채 처한 상황을 더욱 깊이 있게 보여준다.
_It’s Nice That(그래픽디자인 웹사이트)

골리앗은 그 키만큼이나 슬프고 성실한 병사다. 톰 골드는 절제하면서도 눈부시게 아름다운 그림과 언어들로, 실제 불행의 절반만을 볼 수밖에 없는 세계와 인생을 묘사하고 있다. 신의 진노를 사기 위해 꼭 무언가 잘못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_크리스 아드리안(소설가)

이 이야기를 어떻게 감상할 것인지, 그것은 당신에게 달려 있다. 늘 바쁜 일상 속에서 언제 차분히 감상할 것인지, 그것도 당신에게 달려 있다.
_이와이 ?지(영화감독)

상품필수 정보

도서명 골리앗
저자/출판사 김경주 역 ,이봄
크기/전자책용량 170*240*14mm
쪽수 96쪽
제품 구성 상품상세참조
출간일 2015-01-22
목차 또는 책소개 상품상세참조

배송안내

- 배송비 : 기본배송료는 3,000원 입니다. (도서,산간,오지 일부지역은 배송비 3,000원 추가)  

- 30,000원 이상 구매 시 무료배송입니다.

- 서점 내 재고가 있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일반 도서(단행본)의 경우 재고가 없는 도서 배송 가능일은 3~5일 입니다. 

- 독립출판물 도서의 배송 가능일은 1~2일 입니다.

- 배송 가능일이란 본 상품을 주문 하신 고객님들께 상품 배송이 가능한 기간을 의미합니다. (단, 연휴 및 공휴일은 기간 계산시 제외하며 현금 주문일 경우 입금일 기준 입니다) 

- 검색되는 모든 도서는 구매가 가능합니다. 단, 수급하는데 2~5일 시간이 걸립니다.

교환 및 반품안내

상품 청약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반품/교환 가능 기간 

- 상품 택(tag)제거 또는 개봉으로 상품 가치 훼손 시에는 상품수령후 7일 이내라도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합니다.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 변심,구매 착오의 경우에만 반송료 고객 부담

 

반품/교환 불가 사유

- 소비자의 책임으로 상품 등이 손실되거나 훼손된 경우

- 소비자의 사용, 포장 개봉에 의해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세트 상품 일부만 반품 불가

 

 

환불안내

상품 환불 규정 

- 상품 철회 가능기간은 상품 수령일로 부터 7일 이내 입니다.

출고 이후 환불요청 시 상품 회수 후 처리됩니다.

- 얼리 등 주문제작상품 / 밀봉포장상품 등은 변심에 따른 환불이 불가합니다.

- 비닐 커버 제거 시 반품 불가합니다.

- 변심 환불의 경우 왕복배송비를 차감한 금액이 환불되며, 제품 및 포장 상태가 재판매 가능하여야 합니다.

 

모임/행사 참가비 환불 규정

모임 시작일 4일 전까지 별도의 수수료 없이 전액 환불 가능합니다

- 모임 시작 3일 전까지는 환불이 되지 않습니다.

- 신청자가 저조해 모임 개설이 취소될 경우, 100% 환불됩니다.

AS안내

- 소비자분쟁해결 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따라 피해를 보상받을 수 있습니다.

- A/S는 판매자에게 문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확대보기골리앗

골리앗
  • 골리앗
닫기

비밀번호 인증

글 작성시 설정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

닫기

장바구니 담기

상품이 장바구니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

찜 리스트 담기

상품이 찜 리스트에 담겼습니다.
바로 확인하시겠습니까?